Home ->
미술세계 -> 국내전시장
 
 
[서울신문] 에로티시즘으로 만나다...질박한 제자 최..  조회수 1187
최영림(1916∼1985). 평양 출신이었던 그는 전후 한국화단의 목가적 서정주의를 대표하는 서양화가였다.1950년대에는 추상과 반추상의 실험적 양식을 시도했으나,1960년대에는 구상으로 화풍이 돌아섰다. 한국인의 정서를 대변하는 토속적이면서도 해학적인 작품들을 쏟아냈다.그의 작품세계를 3월30일까지 서울 덕수궁미술관으로 가면 만날 수 있다. 그런데 그는 혼자 오지 않았다. 그의 일본 유학 시절 스승이었던 무나카타 시코..
 
[중앙일보] “두 팔 없어도 내 그림은 훨훨 날죠”화..  조회수 1097
팔 없는 화가 석창우에게 인간의 몸은 영원한 주제다. 마르지 않는 영감의 샘이기도 하다. 의수 끝 갈고리로 붓을 다뤄온 그는 축구선수의 드리블부터 레슬링선수의 힘겨루기까지, 몸의 역동성이 드러나는 스포츠에 매료됐다. 그런 그가 2월1일부터 경륜을 주제로 개인전을 연다. 4월에는 중국 현지 갤러리의 초청을 받아 베이징에서 올림픽 주제의 개인전을 열 예정이다. 서울 대방동의 작업실에서 그를 만났다. 체크무늬 남방 끝..
 
[경향닷컴]화가 전준호 개인전, 즐거움 뒤에 숨긴 씁..  조회수 1209
“속임수를 둔, 씁쓸한 웃음이라고 할까요. 겉은 즐겁고 화려하고 경쾌한 듯하지만 실제 내용은 유쾌하지만은 않아요.” 충남 천안 아라리오갤러리에서 개인전 ‘하이퍼리얼리즘’을 열고 있는 작가 전준호씨(40)는 자신의 작품 코드를 이렇게 설명했다. 스스로 “시니컬한 웃음”을 담았다고 하지만 그의 작품에선 치밀한 고민이 뭉쳐있는 듯한 힘이 느껴진다. 영상, 조각, 회화 등의 다양한 형태의 작품 13점으로 증명해낸다.투..
 
[헤럴드 경제] 문학같은 그림 vs 생동하는 面ㆍ線  조회수 1021
‘맥시멀리즘’ 황주리 -‘미니멀리즘’ 홍승혜 정상급 두 여성화가 개인전 황주리와 홍승혜. 새봄, 두 여성화가가 대규모 작품전을 갖는다. 어느덧 국내 화단의 중추로 성장한 두 중견작가의 신춘 개인전은 싱그러움과 함께 시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야기와 꿈이 켜켜이 담겨 ‘맥시멀리즘의 한 전형’을 보여주는 황주리의 작품과 ‘미니멀한 기하학’으로 큰 대비를 이루는 홍승혜의 작품을 미리 만나본다. 시대와 개인의 감..
 
[부산일보] 이우환 · 김창열… '정점의 화폭들' 2008..  조회수 946
강요배, 강익중, 김종학, 김창열, 배병우, 오치균, 이강소, 이우환, 이왈종, 전광영, 정광호, 천경자, 황주리.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값이 대단한, 그래서 최근 몇 년 새 국내 미술 시장을 뜨겁게 달구었던 주인공들이다. 그들의 작품을 한자리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겼다. 지난 11일 시작된 부산 해운대구 우1동 '두산위브 더 제니스 아트갤러리'의 개관 기념전. '정점(頂點)'이라는 이름을 붙여 오는 2월 17일까지 계..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회사약도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보호정책
상호 : 주식회사 세일아트 대표자 : 박용균 주소 : 전남 순천시 풍덕동 1282-12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211-88-04429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강남-15946 Tel : 061)744-5008, Fax 061)744-8828, E-mail :py129325@yahoo.co.kr Copyright ⓒ saleart.kr. All rights reserved